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2021.02.10 16:14

구노 아베마리아

조회 수 15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클래식을 모르는 사람도 이곡은 한번쯤 들어 봤을 겁니다.

여러 종류의 노래가 있는데 그중 한국사람에게 가장 유명한 곡은 구노의 작품 입니다.

각종 드라마,영화에서도 많이 나온곡이라 한번 들어보면 '아 이 노래'하고 공감하실 겁니다.

 

이 곡은 음악의 아부지 바흐의 평균율 클라비어곡집 1권 BWV 846 중 전주곡 1번 다 장조에 샤를 구노(Charles-François Gounod)가 가락을 붙인 것입니다.

BWV는 바흐 작품번호 뜻입니다.

어떤 작곡가에젠 Op. 누구는 K,또 다른 작곡가는 Rv 등등 복잡합니다.

 

클래시컬 뮤직에 접근하기 어려운 허들 중 하나 입니다.

그냥 '트와이스의 라이키'처럼 곡명을 정했으면 좀더 쉽게 접근 할 수 있지 않을까 라고 또 쓸데 없는 생각을 해봅니다.

 

 

그런데 이 아베마리에엔 우리나라와 관련된 슬픈 전설이 담겨있습니다.

 

어린 구노는 '음악신동'이라고 불렸습니다. 

빠리 외방선교회서 운영하는 학교에 다녔는데,같은 학급엔 그를 따라잡을수 없을 소위 ’천재’가 있었습니다.

두 사람은 친한 친구였고, 선의의 경쟁자였습니다.

 

어느덧 세월이 흘러 학교를 졸업하고 대학 진학할 나이가 되었습니다.

당연히 그 친구가 음악을 전공 하리라고 생각했던 그는,  신학교에 들어간 친구를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그렇게 두 사람은 헤어지게 되었습니다.

 

바람결에 들려오는 소식에 그 친구 소식도 묻어 왔습니다.

사제가 된 그 친구가 빠리 외방 선교회에 들어갔다고...

그는 그 친구를 만나보고 싶었는데 어느새 중국으로 발령받아 갔다는 소식만 접하게 되었습니다.

 

신앙심이 깊었던 그는 그 친구를 위해 틈틈이 기도를 했습니다.

오랜 사목 후에 휴가라도 오면 옛 추억을 나누며 차를 함께 마실 수 있을 것이라고...

어쩌면 자신이 그 친구가 있는 중국에 가서 동양 문물도 구경하며 그 친구가 사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스스로를 위로했습니다. 

 

가끔씩 학교 게시판에는 붉은 글씨로 ".... 순교" 라는 메모가 붙어 있었습니다.

그것을 볼 때마다 평화 속에서 주님을 믿는 순박한 사람들은 전율을 금치 못했습니다. 

그도 물론 순교자들을 생각하면 슬프고 가슴 아파했고, 그 친구를 생각하면 불안한 마음이 없지 않았지만 그래도 선교의 자유가 주어진 중국이기에 내심 안도했습니다.

 

어느 날 이었습니다. 

게시판에 그 친구의 이름이 나왔습니다.

빨간 글씨는 아니어서 안심을 했지만 내용을 읽어본 그는 경악스러웠습니다.

그 친구가 "조선 대교구 주교"로 임명되어 죽음의 땅 "조선"으로 발령받았다는 소식이었습니다. 

그는 눈앞이 캄캄했습니다. .

 

한번 들어가면 살아 나오기 힘들다는, 아니 거의 불가능하다는, 차라리 순교하기 위해서 

조선으로 들어간다는 말까지 횡횡했던 바로 그 "죽음만이 기다리는" 조선으로 들어갔답니다. 

 

그는 날마다 주님과 성모님께 그 친구가 제발 무사히 돌아와 단 한번만이라도 만날 수 있게 해달라고 기도를 드렸습니다.

 

어느 주일날이었습니다.

그는 요란하게 울리는 종소리를 들었습니다. 

마음이 불안해졌습니다. 

 

삼종시간도 아닌데 이렇게 요란하게 종이 울린다는 것은 불길한 징조였습니다.

으례 그랬듯이 순교자가 또 나왔다는 것이 아닐까.... 

 

불안한 마음에 달음질쳐서 뛰어간 그는 실신지경이 되었습니다.

게시판에는 이렇게 쓰여있었습니다.

 

"다블뤼 주교 조선에서 순교" 

 

눈물이 앞을 가려 서 있을 수 조차 없던 그는 정신없이 뒷동산으로 뛰어갔습니다. 

언제나 변함없이 자비로운 눈길로 우리를 내려다 보시는 성모상앞에서 그는 목놓아 울며 성모송을 바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 곡이 바로 Ave Maria라는 성모송입니다.

 

그렇게 친구이자 조선의 주교이자 순교자이며, 후일 영광스러운 성인의 관을 쓰신 성 다블뤼 주교를 기리며 만들어진 노래가, 바로 유명한 "구노의 아베마리아"입니다.

 

이런 이야기가 인터넷에 돌아 다니고 있습니다.

물론 거짓말입니다.

말 만들기 좋아하는 어떤 호사가가 꾸며 낸 이야기입니다.

 

'존 레논'이 한국 방문했을 때 탈랜트 '임예진'씨를 짝사랑 해서 만든 노래가 'Imagine'이라는 설과 동급입니다.

그런데 거짓말도 이정도면 수준급인 것 같습니다.

잠깐 동안의 슬픈 감동이 사라지는 순간이었습니다.

 

 

이렇게 비오는 날 그냥 편안하게 들으시면 됩니다.


위로